헤롯왕과 마사다 1.

by 로베르또 posted Oct 31, 2020 Views 59 Likes 0 Replies 0

이스라엘과 요르단을 여행하다 보면 곳곳에서 헤롯왕의 흔적들을 만나게 됩니다.

 

예루살렘성, 헤로디움, 마사다, 마케로스, 가이사랴 등등 헤롯이 세운 성들의 흔적들이 지금도 그 위용들을 뽐내고 있기 때문입니다.

 

 

헤롯은 원래 에돔족속 사람이었으나 에돔이 로마에게 정복당하면서 강제로 할례를 받아 명목상의 유대인으로 신분을 바꾸게 됩니다.

로마의 유대정복에 협력한 아버지 안티파레르의 후광으로 유대왕이 된 헤롯은 절묘한 정치적 역량을 발휘하면서 정복자 로마의 충복 역할을 충실히 하면서도 식민지 유대인들의 환심을 산 인물입니다.

 

그 정치적 역량의 중심에는 대규모 건축플랜이 있었습니다. 이두메사람, 즉 이방인이라는 핸디캡을 가지고 있던 헤롯은 새 예루살렘 성전건축을 통해 유대인과의 정치적 돈독한 관계를 유지하였고 대수로 공사를 통해 서민들의 경제까지 윤택하게 하는 경제적 풍요를 이루어 민중들의 상당한 지지를 받았다고 합니다.

 

건축의 귀재였던 헤롯은 증기배관을 바닥만이 아니라 벽까지 할 수 있도록 하는 방법을

발명하여 그 당시 최고의 사우나 시설을 자신이 세운 성들마다 세웠고 로마제국에 기술을 수출하여 상당한 로열티까지 받았다고 합니다.

 

 

우리 일행이 사해 방문을 마치고 여리고에서 하룻밤을 지내고 아침에 들린 곳이 사해 주변 성경에서는 엔게디라고 하는 곳 가까이에 위치한 “마사다” 헤롯궁전 유적지입니다.

 

우뚝 솟은 산위에 세운 헤롯궁전 마사다는 서기 73년 로마의 재침공에 결사항전을 하다가 결국에는 모든 사람들이 자결한 역사적 사건이 있는 곳으로 지금 이스라엘의 가장 중요한 역사 유적지입니다.

 

 

이 번이 두 번째인 마사다 헤롯궁전을 올라가기 위해서 케이블카를 기다리면서 여러 마음이 교차되기 되기 시작하였습니다. 하나는 몽고의 침략을 끝까지 버텨내던 고려의 삼별초 처럼 마지막까지 민족의 자존감을 세운 이들의 모습이 기대가 되는 마음이었습니다.

 

그러나 다른 한 켠에서는 대규모 건축을 통해서 자신의 통치를 확고히 하면서 조그만 위협에도 아내와 아들들을 죽이고 유아대학살을 벌일 정도로 정권욕에 사로잡혔던 비열한 왕의 모습을 봅니다.

 

 

한국에선 이명박 전 대통령이 다스 횡령건으로 징역 17년형을 받고 다시 수감되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BBK, 자원외교, 4대강 건설등이 수면위로 재등장하면서 정치의 이면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얼마남지 않은 미국의 대선에 과연 막무가내식의 정치꾼 트럼프가 재선되느냐가 중요한 관건이 되고 있습니다.  

 

메시야를 기다리기 보다는 자신이 메시야이길 원했던 헤롯왕처럼 우리가 살고 있는 현재에도 일그러진 권력들의 모습이 계속되고 있는 것입니다. 

 

?

Title
  1. 헤롯왕과 마사다 1.

    이스라엘과 요르단을 여행하다 보면 곳곳에서 헤롯왕의 흔적들을 만나게 됩니다. 예루살렘성, 헤로디움, 마사다, 마케로스, 가이사랴 등등 헤롯이 세운 성들의 흔적들이 지금도 그 위용들을 뽐내고 있기 때문입니다. 헤롯은 원래 에돔족속 사람이었으나 에돔이...
    Date2020.10.31 조회59
    Read More
  2. 사해 - 과유불급

    거의 1년 반을 손을 놓고 있었던 성지여행기를 다시 쓰려고 하니 여간 부담이 아닙니다. 비아 돌로로사, 예루살렘성에서 골고다 언덕까지 이어지는 십자가의 길을 마지막으로 쓰고 바쁘다는 핑계로 그 이후를 연재하지 못하였습니다. 2013년 4월, 교회가 속해...
    Date2019.08.20 조회189
    Read More
  3. 비아 돌로로사 (2)

    비아 돌로로사의 여러 지점들을 지나가면서 마주 대하는 것은 즐비하게 늘어서 있는 회교도인들의 상점입니다. 워낙 많은 여행객이 방문하는 세계적인 성지이기 때문입니다. 아침 일찍 시작한 순례길 덕분에 많은 상점이 문을 열고 있지 않았습니다. 한국의 남...
    Date2019.04.11 조회231
    Read More
  4. VIA DOLOROSA

    두 번째 성지여행을 갔다 온 지 거의 6년이 되어 갑니다. 성지여행의 기억이 거의 가물가물해져가는 때이지만 아직도 가슴 한 켠에는 절절히 살아있는 거리가 있습니다. 예수님의 십자가 길, 비아돌로로사의 여정입니다. 총 14개의 지점으로 연결되어 있는 비...
    Date2019.03.15 조회239
    Read More
  5. 드디어 예루살렘 성으로

    어제 밤 피곤한 몸을 풀기 위해 목욕물을 받다가 그만 잠들고 말아 물이 넘쳐 욕조를 넘어방바닥을 적시는 사태가 벌어졌습니다. 있는 수건들로 물기를 뺐지만 역부족이었습니다. 예루살렘에서 첫 날밤은 물과의 전쟁으로 시작되었습니다. 이로 인해 아침 일찍...
    Date2019.02.22 조회252
    Read More
  6. 화무십일홍 가이사랴

    갈멜산을 벗어나자 샤론 평야가 우리를 맞이하였습니다. 지중해를 곁에 둔 샤론 평야는 바울의 주요 선교거점으로 소아시아와 유럽선교를 위한 출발지의 흔적이 남아있는 곳입니다. 그 중 대표적인 지역이 샤론 평야에 속한 도시인 가이사랴입니다. 고대항구도...
    Date2019.02.02 조회251
    Read More
  7. 갈멜산

    이즈르엘 평원의 끝자락인 갈멜 산이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바알이라는 물신에게 영혼을 빼앗겨 버린 이스라엘 민족을 향하여 “여러분 언제까지 양쪽에 다리를 걸치고 머뭇거리고 있을 것입니까? 주님이 하나님이면 주님을 따르고 바알이 하나님이면 그를 따르...
    Date2018.12.02 조회223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