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즈르엘 평원과 다볼산

by 로베르또 posted Nov 14, 2018 Views 36 Likes 0 Replies 0

언덕배기 마을인 나사렛을 어느 정도 벗어나자 널찍한 평원이 눈에 들어왔습니다. 겨울철인데도 평원은 초록색으로 가득한 풍요로움이 느껴졌습니다.


이스라엘의 젖줄이면서 고대 중동 열강의 각축장이었던 이즈르엘 평원이었습니다.

이즈르엘 평원은 예로부터 이스라엘의 빵 바구니라 불릴 정도로 비옥한 땅이며 사방이 산으로 둘려있는 분지와 같은 곳이기에 군사적 정략지로도 손색이 없는 곳입니다.


성경에서 이즈르엘 평원은 가나안 정복 후 잇사갈 지파에게 분배된 땅이었고 이후에는 기드온이 이곳에 주둔해 있던 미디안 족을 물리쳤던 곳으로 나와 있습니다.

사울왕과 블레셋 군과의 최후결전이 벌어진 장소인 길보아산이 이즈르엘의 주요한 산이며 아합왕이 북이스라엘의 수도로 삼은 곳으로 아합왕이 강제적으로 탈취한 나봇의 포도원이 있던 곳입니다.


신약시대에서는 예수님께서 변모하신 변화 산으로 알려진 다볼 산이 있습니다.

워낙 애굽, 앗수르, 페르시아등등의 열강들이 세력 확장을 위해선 필히 점령해야 하는 지역이기에 수많은 사람의 피가 흘러진 곳이기도 한 이즈르엘평야는 종말의 마지막 전쟁이 벌어지는 아마겟돈(요한계시록16:16) 으로도 등장합니다.


이즈르엘 평원을 가로질러 가면서 창밖으로 보이는 평야와 산들을 바라보았습니다. 멀리서 있는 길보아 산이 보였습니다. 사울 왕이 최후를 맞이한 곳입니다.

길보아 산 옆으로 유난히 볼록하게 솟아 나와 있는 산이 보였습니다. 그리 높지 않은 산이었지만 산의 모양새가 예사롭지 않아 눈에 확 띄었습니다. 아니나 다를까 그 산이 예수님께서 변모하신 다볼 산이었습니다.


이번 성지여행의 일정에 포함되어 있지 않아 멀찍이 바라만 보고 지나가는 것으로 만족해야만 했습니다.

풍요와 피의 역사로 얼룩진 각축장 이즈르엘 평원과 그 가운데 서있는 예수님의 변화산 다볼 산이 겹쳐져 마음속에 와 닿았습니다.

더 많은 것을 가지기 위해서 더러운 탐욕의 이빨을 드러내 놓고 싸우는 인간들의 배설 장에서 우뚝 솟아 마치 해같이 빛나며 옷이 빛같이 희어진 예수님의 모습이 담긴 다볼 산은 무언가 나의 마음을 두들기는 것 같았습니다.

변형되시기 전 예수님은 제자들에게 처음으로 수난과 죽음을 예고하셨고 “누구든지 나를 따라오려거든 자기를 부인하고 자기 십자가를 지고 따르라. 사람이 온 천하를 얻고도 목숨을 잃으면 무슨 유익이 있겠느냐. 인자가 아버지의 영광으로 천사들과 함께 오리니 그때에 각 사람이 행한 대로 갚으리라”고 말씀하셨습니다.


그리고 변화 산으로 가신 것입니다.

천하를 얻기 위해서 애꿎은 생명을 앗아가는 풍요의 이즈르엘 평원과 자기 십자가를 지고

한 생명을 천하보다 더 귀중하게 여기셨던 예수님의 오롯한 모습,,

빛과 같이 빛나는 진정한 인간의 아름다움을 주님은 우리에게 보여주신 것입니다.


세상의 빛이 되라고 하신 예수님의 말씀을 되새기면서 이즈르엘 평원의 주요 유적지인 므깃도로 접어들어 갔습니다.          

?

Title
  1. 이즈르엘 평원과 다볼산

    언덕배기 마을인 나사렛을 어느 정도 벗어나자 널찍한 평원이 눈에 들어왔습니다. 겨울철인데도 평원은 초록색으로 가득한 풍요로움이 느껴졌습니다. 이스라엘의 젖줄이면서 고대 중동 열강의 각축장이었던 이즈르엘 평원이었습니다. 이즈르엘 평원은 예로부터...
    Date2018.11.14 By로베르또 Views36
    Read More
  2. 나사렛 이야기

    결혼잔치로 지금도 흥겨운 가나를 뒤로하고 예수님의 고향인 나사렛으로 향하였습니다. 예수님의 고향인 나사렛은 인구 4만 명의 도시며 대부분이 기독교계 아랍인으로 지역입니다. 이것은 거의 유대인과 이슬람인이 주류인 이스라엘사회에서 나사렛이 갖고 있...
    Date2018.11.11 By로베르또 Views27
    Read More
  3. 혼인잔치를 끝나지 않았다.

    갈릴리 호숫가를 벗어나 예수님의 고향인 나사렛으로 가는 길 도중에 크고 작은 집들이 빽빽이 들어서 있는 작은 언덕 마을로 버스가 진입하였습니다. 큰 길 가에 버스는 섰고 일행은 버스에 내려 큰 길을 벗어나 좁은 골목으로 발걸음을 옮겼습니다. 예수님의...
    Date2018.11.07 By로베르또 Views20
    Read More
  4. 갈릴리를 떠나다.

    골란고원이 끝나는 갈릴리 북쪽 길 곳곳에 이스라엘 군부대들이 위치해있었습니다. 군부대가 즐비한 남한의 북쪽과 거의 흡사한 모습이었습니다. 드디어 갈릴리 호수가 육안으로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아침 일찍이 시작한 갈릴리 북쪽 여행의 막바지에 이른 것...
    Date2018.11.07 By로베르또 Views10
    Read More
  5. 중동의 화약고 DMZ(비무장지대) 골란고원을 가다.

    가이사랴 빌립보를 떠나 헐몬산을 곁으로 하여 한참을 올라갔습니다. 신비스러운 헐몬산을 가깝게 구경할 수 있는 전망포인트가 있는 곳으로 가기 위해서 였습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헐몬산은 짙은 구름이 드리워져 있었습니다. 이스라엘,시리아, 레바논의 ...
    Date2018.11.07 By로베르또 Views9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
XE Login